빌바오

EURO+ 0 1,068

s3159.jpg

유럽을 여행하다보면 가끔 탄식처럼 나오는 말이 있다. 조상 잘 둔 덕분에 문화를 팔아 먹고살고 있는 그들을 볼 때 부러움에서 절로 나는 말이다. 유럽 문화의 정수라고 할 수 있는 로마나 파리, 마드리드를 여행 할 때 그런 생각들이 더 강하게 든다. 그러나 최근 문화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스페인 북부의 공업도시 빌바오를 여행하고 난 후 반드시 조상을 잘 만나야만 문화도시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바스크 지방의 중심 도시인 빌바오는 조선소가 있어 우리나라의 울산과 비슷한 느낌을 주는 곳이다. 광산이 많아 한 때 번영 했던 곳으로 스페인에서 가장 산업화 된 도시 가운데 하나인 빌바오이지만 28년 전부터 바스크 독립운동이 격화되면서 테러의 위협이 늘어나 많은 사람들이 이 지역을 떠나게 되고 이내 쇠퇴의 길로 접어들기 시작했다.

그러나 1997년 개관한 구겐하임 미술관 때문에 공업도시에서 문화 도시로 변신을 했고 지금까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고 있어 화제다. 이런 이유로 빌바오에 가면 꼭 구겐하임 미술관을 가보라는 이야기가 떠돌기 시작했는데 막상 빌바오에 와보면 '구겐하임 미술관을 보기 위해 빌바오에 가 봐야 한다.'는 말이 더 정확하다는 느낌이 든다.

빌바오의 시가지를 가로질러 흐르는 네비론 강변에 자리 잡고 있는 구겐하임 미술관은 미술관 건물만으로도 하나의 거대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경이롭다. 미국의 건축가 프랑크 게리가 설계한 이 건물은 스페인 국왕 후안 카를로스가 '인류가 만든 20세기 최고의 건물'이라는 찬사를 받았을 정도이다. '메탈 플라워(금속으로 만든 꽃)'이라는 별명을 지닌 이 건물은 그 동안 세상 어느 곳에서도 보지 못했던 모습이어서 보는 이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준다.

하늘을 향해 꽃잎처럼 펼쳐진 구조는 정말 기발하다. 여기에 3만 3천여 개의 티타늄 조각이 생선 비늘처럼 건물을 뒤덮고 있어 은빛으로 빛나는 거대한 물고기 같은 느낌도 들고 새벽의 은빛 바다를 항해하는 범선 같은 분위기도 만들어 낸다. 쇄락해가는 칙칙하고 무거운 공업도시에 갑자기 나타난 구조선 같은 미술관 건물은 구겐하임 미술관을 찾는 이들 뿐만 아니라 빌바오를 찾는 모든 이들의 시선을 몽땅 빼앗아간다.

프랭크 게리가 처음 미술관의 모델을 제시했을 때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현대미술관을 기대했던 사람들은 '미술관의 전통적 개념을 파괴한 파격'에 경악과 당혹이 뒤섞인 감정을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1997년 10월 19일 미술관 개관 이후 한 해 동안 136만 명이 방문해 문화가 도시 재건의 효과적인 도구가 되고 경제발전의 촉진제가 될 수 있음을 널리 과시했다.

때문에 미술관 하나가 도시의 역사를 어떻게 바꾸는가를 보려면 빌바오에 가보라고 하는 이야기도 나타났다. 이후 세계의 주요 도시들도 자기 도시의 이름이 들어가는 구겐하임 미술관을 갖고 싶어했다. 실제로 중국, 브라질, 벨기에 등지에서 의뢰가 몰려들었고 우리나라의 어느 도시도 구체적인 계획까지 검토된 적이 있다고 한다. 이것을 두고 '빌바오 효과'라는 표현도 등장했다.

필자가 구겐하임 미술관을 찾았을 때 마침 루벤스와 칸딘스키의 기획전이 열리고 있어 유명한 작품들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얻었지만 무엇보다 기존 미술관에서는 느낄 수 없는 독특한 공간에서 몸으로 체험하는 현대미술의 현장성이 전율로 다가왔다. 미술관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거의 놀이공원에 온 듯한 착각에 빠졌고 이후 완전히 기진맥진할 때까지 네 시간 이상을 머물렀다. 현대 미술에 대한 이해가 미천한 상태이지만 자석이 이끌리듯 미술관 안을 휘돌다가 나올 때 쯤 머리에서는 가벼운 충격이 왔다.


◎ 관광포인트

최근 빌바오는 바스크 말보다는 불어, 독일어, 영어가 더 많이 들릴 정도로 새로운 여행 명소로 뜨고 있다. 구겐하임 미술관과 더불어 대서양을 끼고 있는 해변이 아름답고 중세 풍의 고성이나 아름다운 목초지 등도 볼만하기 때문이다.

특히 빌바오 근교에 있는 브뜨론(BUTRON) 성은 13세기에 세워진 성으로 중세의 성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성 안에는 그 당시 생활상을 밀랍인형으로 만들어 놓았다. 빌바오 시내에서 북서쪽으로 20km 정도 떨어져 있다. 10시 30분 개장 20시 폐장. 문의 94-615-1110

출처
http://tong.nate.com/bateauxmouches/958922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근처로 동시에 nucksaiq 06.21 18
90 세고비아 알카사르 EURO+ 05.28 730
89 세고비아 EURO+ 05.28 819
88 전몰자의 계곡 EURO+ 05.28 1523
87 시에라 과달라하마 EURO+ 05.28 609
86 Buitrago del lozoya 벨렝 마을 EURO+ 12.29 1545
85 manzanares el real lydia 10.15 507
84 monasterio de piedra lydia 07.25 719
83 스페인여행기(제6편) 쫄리 03.23 1414
82 스페인여행기(제5편) 쫄리 03.23 1177
81 스페인여행기(제4편) 쫄리 03.23 1224
80 스페인여행기(제3편) 쫄리 03.23 1091
79 스페인여행기(제2편) by 쭐리 03.23 1225
78 스페인여행기(제1편) pretyjulie.e 03.23 1607
77 성스러운 바위산, 문세랏 인터내셔널유럽통신원 02.07 1859
76 충북대 신영우 교수님 스페인여행 답사기 3 EURO+ 01.02 1310
75 충북대 신영우 교수님 스페인여행 답사기 2 EURO+ 01.02 1306
74 충북대 신영우 교수님 스페인여행 답사기 1 EURO+ 01.02 1559
73 스페인에 숨겨진 거대한 그리스-로마 유적 인터내셔널 유럽통신원 11.14 1781
72 바르셀로나의 명소, ‘스페인마을’ 인터내셔널유럽통신원 10.30 1176
열람중 빌바오 EURO+ 12.28 1069
70 세라믹의 도시 타라고나.. 리디아 12.05 1000
69 오르가르 백작의 발자취를 찾아서 리디아 11.02 1177
68 목적지 빠또네스 스페인 까사마드리드에서 06.22 1104
67 달리미술관을 찾아 휘게라로.. 미키 08.16 1402
66 알까니스 12세기의 스페인 고성을 찾아서 EURO+ 06.12 1241
65 포루투칼의 아름다운 성 -뻬나 마카티 06.04 1415
64 가이드가 설명하는 포루투칼 역사 mimicha 06.04 2410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397 명
  • 어제 방문자 543 명
  • 최대 방문자 1,134 명
  • 전체 방문자 967,193 명
  • 전체 게시물 6,118 개

관련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