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반테스는 바르셀로나를 '유럽의 꽃'이라고 불렀을 만큼,스페인적인 정열 속에 프랑스 적인 분위기를 잘 조화되어있다.
많은 미술관이 있으며 라세보 극장은 유럽에서 스칼라 좌에 이어 그 규모를 자랑하는 극장. 이 곳은 헤라클레스에 의해 세위지고 페니키아에 의해 확장되어 로마에 의해 다듬어지고 서고트에 의해 빛났다고 일컬어진다.
그만큼 색다른 분위기에 압도당하는 곳이란 뜻. 스페인 제2의 도시로 인구 2백50만을 헤아리며, 띠비다보(Tibidabo)와 몬쥬익(Montjuich)이라는 두개의 높은 언덕사이에 있으며 중세시대 그대로 보존한 구시가지와 현대적인 빌딩이 늘어선 신시가지로 나눠져 있다.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12(1) 명
  • 오늘 방문자 82 명
  • 어제 방문자 438 명
  • 최대 방문자 1,134 명
  • 전체 방문자 991,344 명
  • 전체 게시물 10,278 개

관련 사이트